장애인화장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아재게그 조회 67회 작성일 2021-08-22 10:59:32 댓글 0

본문

[밀착카메라] 굳게 잠긴 문…'버려진' 장애인 화장실

신축건물에는 '장애인 화장실'을 반드시 설치해야 합니다. 정부도 '장애인 화장실' 설치 비율이 90%가 넘는다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장애인들이 정말 쓸 수 있는 화장실은, 많지가 않습니다. 문이 잠겨 있거나, 창고로 바뀐 곳도 있습니다.


#윤재영기자 #JTBC뉴스룸 #장애인시설_관리부실 #현장취재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bitly.kr/5p)
✍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bitly.kr/B9s)

▶ 기사 전문 (http://bit.ly/2VhKQYe)
▶ 뉴스룸 다시보기 (http://bitly.kr/774)

▶ 공식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 공식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

[현장24] 장애인이 화장실도 이용 못 하는 '명품도시' 세종시 / YTN

[앵커]
요즘 웬만한 공공장소에는 장애인 화장실이 설치돼 있습니다.

그런데 불편한 몸을 이끌고 찾아간 화장실을 이용할 수 없다면 어떨까요?

명품도시를 표방하는 세종시에서 오늘도 일어나고 있는 현실입니다.

이상곤 기자가 '현장24'에서 고발합니다.

[기자]
전동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화장실을 이용하려고 힘겹게 문을 열고 건물에 들어갑니다.

하지만 장애인 화장실을 이용할 수 없었습니다.

내부가 청소용품으로 가득하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건물.

아예 장애인 화장실 문을 잠가 놨습니다.

[박종임 / 지체장애 2급 : 장애인 화장실은 어느 빌딩이든 있긴 있는데 있으면 뭐하냐는 거죠. 사용이 전혀 안 되는 상황으로 가버리면 차라리 없는 것보다 더 화가 나는 경우가 있어요.]

장애인 화장실이 아예 청소도구함으로 변경된 곳도 있고, 각종 쓰레기를 모아둔 곳도 있습니다.

문을 잠가 놓은 방법도 다양합니다.

누군가 사용하는 것처럼 불을 켜놓거나,

"사용 중입니다. 사용 중입니다. 계세요?"

문 앞에 못 들어가게 물건을 쌓아 둔 곳도 있습니다.

잠긴 문에 '고장 수리 중'이라는 안내 문구가 붙은 화장실도 발견했습니다.

'대변기가 고장 나 사용 금지'된 장애인 화장실입니다. 한번 들어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물을 직접 내려보니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건물 관리자는 한결같이, 일반인들이 장애인 화장실을 무분별하게 사용해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합니다.

[A 상가건물 관리소장 : 변기 위에 오물이 묻어있고, 라면 같은 것을 쏟고 휴지를 함부로 둘둘 말아서 집어처넣고…. 일반인들이 주로 많이 쓰는 거지.]

[B 상가건물 입주자 : 술 취한 사람이 들어가서 다 토해놔요. 감당이 안 돼요. 그러니까 저희가 (막아) 놓는 거죠.]

최근까지 세종시청에 수백 건의 민원이 접수됐지만 과태료 부과는 단 한 건도 없습니다.

심지어 이를 관리 감독할 부서가 입주한 상가의 장애인 화장실도 마찬가지 상황이었으니 할 말 다했습니다.

[이윤경 / 세종시 생활환경담당 사무관 :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상에는 과태료를 부과 징수하게 되어있으나 부과 기준이 사실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입니다.]

세종시를 비롯해 각 지자체는 장애인복지를 한 단계 높이겠다며 저마다 거창한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리현상 해결을 위한 화장실도 편하게 다니지 못하는 게 우리나라 장애인들의 현실입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15_20190329004147310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장애인 화장실에 갇힐 뻔" 심각 그 자체! 장애인 공중시설 실태

시각장애인 한혜경(25)씨는 최근 학교 주변 상가에 있는 장애인 화장실을 들렀다가 아찔한 경험을 했다. 화장실은 세면대부터 변기 위까지 온갖 청소도구로 가득해 창고를 방불케 했고, 화장실 내부 열림 버튼까지 말을 듣지 않았다. 함께 간 일행이 없었다면 꼼짝없이 화장실 안에 갇혀 있을 수밖에 없던 상황이었다. 한 씨는 자신의 SNS에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며 “적어도 문은 안에서 열 수 있어야지. 이것도 내가 많은 걸 바란 거였을지 고민하며 귀가했다”고 적었다.

장애인들에게 있어 공중시설은 하루하루 싸워나가야 할 과제다. 이들을 배려하고자 마련된 저상버스나 교통약자이동지원차량, 장애인 화장실 역시도 불편하기는 마찬가지다. 장애인에게 어떤 부분이 어떻게 불편하게 느껴질까? 서울신문은 시각장애인 한혜경씨, 전동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지체장애인 조서연(22)씨와 하루 일과를 동행해 장애인들이 느끼는 공중시설 편의 실태를 카메라에 담았다.

#장애인화장실 #안내견 #공중시설

... 

#장애인화장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62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cloudsummit.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